논란 많은 기왕증 관련 보험금 지급 문제

스카이데일리 2020-10-26 12:21:13

계약 전 알릴 의무 고지 위반은 아니지만 억울한 사례 많아

대부분 보험금을 청구하여 지급받는 과정에서 보험계약 전 특별한 고지사항이나 특이사항이 없는 경우 큰 문제없이 보상을 받는다. 하지만 가끔 계약 전 알릴의무사항에 관한 고지의무 위반이나 보험금 지급 관련 심사 과정에서 문제가 될 부분을 찾아내어 보험금 지급에 차질이 발생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 중 수년째 거론되고 있는 부분이 있는데 바로 기왕증과 관련된 보험금 지급사례들이다. 도대체 어떤 문제이길래 늘 현명한 대처가 요구된다고 말하고 있으며 피해를 보고 있다는 소비자들의 사례가 끊이질 않는 것일까.  

먼저 기왕증이란 말 그대로 기존에 있던 질병을 일컫는 말이다. 그래서 보험계약 전 앓고 있었던 질병들로 인해 보험금 지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보험사로부터 보험금 청구금액에 대해 삭감통보를 받거나 지급거절을 당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는 사례들이 아직도 있다는 것이다.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디스크 질환이나 각종 무릎질환 등이다. 추간판 탈출증이라고 부르는 디스크 질환은 보험가입 전 경미한 정도라며 확정진단을 받았지만 실제 치료는 1~2회에 그치는 사례들을 진짜 많이 볼 수 있다. 보험 가입 전 3~4년 정도가 지나는 경우도 있고 심지어 5년이 지난 분들을 만나는 경우도 정말 많다. 또한 무릎질환의 경우도 퇴행성관절염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연골파열이 보상에 걸림돌이 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반월상연골판 파열 및 손상으로 인해 절개술을 하거나 간단히 다듬는 수준의 시술을 하는 경우가 흔한데 이 부분이 5년이 지나갔음에도 불구 문제를 삼는 경우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기사 전문 보기 : http://www.skyedaily.com/news/news_view.html?ID=114506

애초에 디스크(추간판탈출증)는 퇴행성 질환에 속하며, 심한 골절 등이 유발될 정도의 큰 충격이 동반된 사고가 아니고서야 없었던 디스크가 상해로 인해 발생하지는 않습니다.

노화 및 계속 축적되어온 쌓여온 증상의 발현이라는 특성상 기여도 분쟁이 생길수 밖에 없는 질환이므로 보험 상품 선택시 일부 모집인들의 “디스크 걸리면 무조건 후유장해진단비를 지급받는다”는 식의 설명을 너무 맹신하지 않도록 유의 바랍니다.

관련 포스트

댓글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